cygo 모바일

처제와의 분륜 5

 

직장에서도 하루종일 어젯밤 생각에 일손이 잡히지 않고 처제의 풍만한

엉덩이와 좁은 보지구멍... 씹하던 장면이 어른거렸다.

그리고 가만히 세어보니 난생 처음으로 하루에 4번이나 정액을 싶아부었다.

퇴근길에도 자꾸 처제생각을 하다보니 좆이꼴려 걷는데 난처하였지만

어쩌면 다시한번 처제를 먹을수 있을것같은 기대감에 신바람이 났다.

현관문을 열어주는 처제의 모습은 밝아 보였고 어제입고 있던 언니치마를

입고 저녁을 만들고 있었다.

나는 병훈이 머리를 만져주며 한손으로는 슬며시 처제엉덩이를 쓰다듬자

처제는 꿈틀하며 몸을 약간 사렸지만 싫은표정은 하지 않았다.

나는 용기를 내어 병훈이가 빤히보는앞에서 처제를 부등켜 안으며 입술을

더듬자 처제도 비음과 함께 내허리에 팔로 감싸며 입술을 벌려주었다.

'처제! 하루좋일 처제생각 하느라 얼마나 지루했는지 몰라?'

'하악! 흐흡흠....형엉부... 사랑해요오...혀엉부우...'

나는 손을 치마속으로 넣으려니까 처제는 내손을 잡으며,

'형부! 이따가...해 요... 병훈이가 보잖아요?..'

병훈이는 둘이서 싸우는줄 알고 울려고 폼을잡고 있었다.

'병훈아! 아빠 여기있다아~ ... 까꿍..'

나는 처제와 떨어져 병훈이를 얼르면서도 엉덩이를 주무르던 손은 계속 움직였다.

'아이~ 혀엉부~ 찌개 끓어요....하아...이따. 해요오.. 으응..?'

나는 엉덩이를 주물럭거리던 손으로 보지앞을 툭툭건드려 알았다는 신호를 보낸후

병훈이와 함께 옷을 갈아입으러 안방으로 들어갔다.

식탁에 나란히 앉아 식사를 하면서도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음담패설로

흘러갔다.

'처제! 남자물건 지금까지 몇번이나 봤어? 내꺼 어땠어?'

'처음인걸요, 비디오 말고 실물은 처음 봤다니까요.'

'정말? 언닌 시집오기전에 두 사람껄 봤는데... 내께 제일 이쁘다든데...?'

나는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얼토당토 않은 거짓말을 하였다.

이때, 처제는 화들짝 놀래며,

'아니? 언니가 그 이야기까지 다해요? 세상에...'

나는 처제의 표정에서 무언가 비밀을 숨키고 있다는 것을 느낄수 있었다.

"아내는 착실한 불교신자로 혼전경험이 있다는 것은 의심해본적이 없는데

기분이 여엉 찜찜한게 아니였다."

'으응~ 그래... 부부간에 정이 붙으면 비밀 하나도 없다구... 그리구

그거 할때는 불륜도, 양심도 모두 버리고 그일에만 몰입하여야 진정한 사랑을

느낄수 있는거라구...'

'... ..., 전 정말 형부껄 처음 봤어요...'

목소리가 갑자기 작아지며 얼굴이 빨게지는 처제를 보며 나는

슬며시 유도심문을 해 보았다.

'아하~ 남자 물건은 못보고 남녀가 하는거만 봤구나?'

'... ...'

'그런데 처젠 하는거 보면서 기분이 어땠어? 혼자서 자위 했겠구나?'

'... 처음엔 언니가 마구울기에 겁이 덜컥 났지만, 나중에는 이상한 생각이...'

나는 처제가 아내 이야길 하고 있음을 알수 있었다.

'어떤 생각이 났는데...?'

'저렇게 당하면서 언니는 어떤 기분일까? 또.. 아프지는 않을까? 하는생각요...'

나는 다시 말을 꾸며댔다.

'언니는 다른 기분이라던데...?'

'언니가 그말도 했어요? 세상에... 우리 둘이 비밀로 하기로 하구선...'

'그러니까 부부간에는 비밀이 아무것도 없다니까.'

말은 그렇게 하면서도 아내 과거에 대해 조바심까지 생겼다.

'실은... 저도 언니와같은 기분이 들기도 했어요... 겁이 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랫도리가 후끈거리고 나도 해봤으면... 하는거...'

'어제같은 기분?'

나는 싱긋이 웃으며 처제를 쳐다보자,

 

직장에서도 하루종일 어젯밤 생각에 일손이 잡히지 않고 처제의 풍만한

엉덩이와 좁은 보지구멍... 씹하던 장면이 어른거렸다.

그리고 가만히 세어보니 난생 처음으로 하루에 4번이나 정액을 싶아부었다.

퇴근길에도 자꾸 처제생각을 하다보니 좆이꼴려 걷는데 난처하였지만

어쩌면 다시한번 처제를 먹을수 있을것같은 기대감에 신바람이 났다.

현관문을 열어주는 처제의 모습은 밝아 보였고 어제입고 있던 언니치마를

입고 저녁을 만들고 있었다.

나는 병훈이 머리를 만져주며 한손으로는 슬며시 처제엉덩이를 쓰다듬자

처제는 꿈틀하며 몸을 약간 사렸지만 싫은표정은 하지 않았다.

나는 용기를 내어 병훈이가 빤히보는앞에서 처제를 부등켜 안으며 입술을

더듬자 처제도 비음과 함께 내허리에 팔로 감싸며 입술을 벌려주었다.

'처제! 하루좋일 처제생각 하느라 얼마나 지루했는지 몰라?'

'하악! 흐흡흠....형엉부... 사랑해요오...혀엉부우...'

나는 손을 치마속으로 넣으려니까 처제는 내손을 잡으며,

'형부! 이따가...해 요... 병훈이가 보잖아요?..'

병훈이는 둘이서 싸우는줄 알고 울려고 폼을잡고 있었다.

'병훈아! 아빠 여기있다아~ ... 까꿍..'

나는 처제와 떨어져 병훈이를 얼르면서도 엉덩이를 주무르던 손은 계속 움직였다.

'아이~ 혀엉부~ 찌개 끓어요....하아...이따. 해요오.. 으응..?'

나는 엉덩이를 주물럭거리던 손으로 보지앞을 툭툭건드려 알았다는 신호를 보낸후

병훈이와 함께 옷을 갈아입으러 안방으로 들어갔다.

식탁에 나란히 앉아 식사를 하면서도 이야기는 자연스럽게 음담패설로

흘러갔다.

'처제! 남자물건 지금까지 몇번이나 봤어? 내꺼 어땠어?'

'처음인걸요, 비디오 말고 실물은 처음 봤다니까요.'

'정말? 언닌 시집오기전에 두 사람껄 봤는데... 내께 제일 이쁘다든데...?'

나는 분위기를 고조시키기 위해 얼토당토 않은 거짓말을 하였다.

이때, 처제는 화들짝 놀래며,

'아니? 언니가 그 이야기까지 다해요? 세상에...'

나는 처제의 표정에서 무언가 비밀을 숨키고 있다는 것을 느낄수 있었다.

"아내는 착실한 불교신자로 혼전경험이 있다는 것은 의심해본적이 없는데

기분이 여엉 찜찜한게 아니였다."

'으응~ 그래... 부부간에 정이 붙으면 비밀 하나도 없다구... 그리구

그거 할때는 불륜도, 양심도 모두 버리고 그일에만 몰입하여야 진정한 사랑을

느낄수 있는거라구...'

'... ..., 전 정말 형부껄 처음 봤어요...'

목소리가 갑자기 작아지며 얼굴이 빨게지는 처제를 보며 나는

슬며시 유도심문을 해 보았다.

'아하~ 남자 물건은 못보고 남녀가 하는거만 봤구나?'

'... ...'

'그런데 처젠 하는거 보면서 기분이 어땠어? 혼자서 자위 했겠구나?'

'... 처음엔 언니가 마구울기에 겁이 덜컥 났지만, 나중에는 이상한 생각이...'

나는 처제가 아내 이야길 하고 있음을 알수 있었다.

'어떤 생각이 났는데...?'

'저렇게 당하면서 언니는 어떤 기분일까? 또.. 아프지는 않을까? 하는생각요...'

나는 다시 말을 꾸며댔다.

'언니는 다른 기분이라던데...?'

'언니가 그말도 했어요? 세상에... 우리 둘이 비밀로 하기로 하구선...'

'그러니까 부부간에는 비밀이 아무것도 없다니까.'

말은 그렇게 하면서도 아내 과거에 대해 조바심까지 생겼다.

'실은... 저도 언니와같은 기분이 들기도 했어요... 겁이 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랫도리가 후끈거리고 나도 해봤으면... 하는거...'

'어제같은 기분?'

나는 싱긋이 웃으며 처제를 쳐다보자,





3515 처제와의 분륜 8
3514 처제와의 분륜 7
3513 처제와의 분륜 6
3512 처제와의 분륜 5
3511 처제와의 분륜 4
3510 처제와의 분륜 3
3509 처제와의 분륜 2
3508 처제와의 분륜 1
3507 월드컵때의 기억 2
3506 목마와 숙녀
3505 밝히는 여사장과 인턴사원
3504 영악한 동서의 딸10
3503 영악한 동서의 딸9
3502 영악한 동서의 딸8
3501 영악한 동서의 딸7
3500 영악한 동서의 딸6
3499 영악한 동서의 딸5
3498 영악한 동서의 딸4
3497 영악한 동서의 딸3
3496 영악한 동서의 딸2
3495 영악한 동서의 딸1
3494 월드컵때의 기억 1
3493 나 니가슴 한번만 빨자
3492 선배누나 돌려먹기 " 제 3화 ..
3491 늦게배운 호순이가 무섭다더니
3490 두 명의 아내 6
3489 두 명의 아내 5
3488 두 명의 아내 4
3487 두 명의 아내 3
3486 두 명의 아내 2
3485 두 명의 아내 1
3484 연희네 가족 23
3483 연희네 가족 22
3482 연희네 가족 21
3481 수정이 엄마 일기 2
3480 선배누나 돌려먹기 " 제 2화 ..
3479 내차안엔 여자냄새가 가득했다.
3478 미친년의 넋두리 10
3477 미친년의 넋두리 9
3476 미친년의 넋두리 8
61626364656667686970